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지자체들, '풀뿌리 탄핵' 잇따라 가세

미국 지자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요구에 잇따라 가세하고 있다. 워싱턴의 중앙 정치와 무관하게 지역 주민들이나 지자체 의원들이 탄핵 요구에 나서는 풀뿌리 탄핵 운동이다.
 

LA 등 10곳 탄핵 조사 요구 결의안
지자체서 워싱턴 중앙 정치 압박
일부 단체, 탄핵 서명 1백만명 넘어

 29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날까지 탄핵 결의안을 통과시켰거나 마련 중인 지자체는 로스앤젤레스를 비롯해 10곳이다. 지난 15일 매사추세츠주의 브루클린 의회가 표결에서 찬성 158 대 반대 2 및 기권 13으로 ‘탄핵 조사 요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결의안은 주민 2명이 발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사업활동으로 헌법상 공무에 개인적 이해를 배제토록 한 ‘이해의 충돌’ 금지 규정에 저촉될 수 있다”며 “미국 하원은 즉각 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처럼 탄핵 조사 요구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자체는 매사추세츠주의 캠브리지, 앰허스트, 펠햄, 레버렛과 캘리포니아주의 로스앤젤레스, 리치먼드, 앨러메더, 버클리 등 9곳이다. 로스앤젤레스 시 의회는 이달 초 탄핵 조사 요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시카고의 시 의회에선 일부 의원들이 비슷한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마련 중이다.
 
 매사추세츠주와 캘리포니아주는 원래 민주당세가 강한 지역이다. 이들 지역 유권자들의 반(反)트럼프 정서가 결의안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물론 지자체는 대통령 탄핵에 관한 한 결정권이 없다. 탄핵은 중앙 정치 무대인 연방 상ㆍ하원에서 표결로 정한다. 하지만 지자체들이 탄핵 요구에 가세하면 할수록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여론을 확대하는 데 일조한다. 탄핵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지자체가 늘어날수록 중앙 정치에도 영향을 미친다.
 
시민단체의 탄핵 서명도 진행 중이다. ‘시민을 위한 표현의 자유(Free Speech for People)’는 1백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단체의 대표인 존 보니파즈 변호사는 온라인 광고나 서명 캠페인을 벌이지도 않았는데도 1백만명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지자체 단위에선 탄핵 요구가 잇따르고 있지만 중앙 정치에선 야당인 민주당이 오히려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 특별검사가 러시아게이트 의혹에 대한 전면적 수사에 나서는 만큼 결과를 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다는 취지다. 민주당의 코리 부커 상원의원은 28일 “(탄핵 문제는) 매우 냉철하게 다뤄야 한다”며 “탄핵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야당이 탄핵을 계속 거론해 정치적 공방으로 만들기 보다는 뒤에서 지켜보면서 여론의 악화를 기다려도 손해보는 게 아니라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