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란치스코 교황의 묵주 선물 받은 文 대통령 표정 보니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교황청 특사로 다녀온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물한 묵주를 전달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교황청 특사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돌아온 김희중 대주교로부터 교황이 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한 묵주를 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교황청 특사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돌아온 김희중 대주교로부터 교황이 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한 묵주를 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교황청 특사인 김희중 의장은 지난 24일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 직후 교황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친서에는 교황이 2014년 8월 한국을 찾았을 때 낮은 자세로 소외된 사람들과 약자들을 위로하고 성원한 것에 감사를 나타내고, 남북의 평화와 화해를 위한 새 정부의 앞으로의 노력이 결실을 볼 수 있도록 기도와 지지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특사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오른쪽 둘째)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왼쪽 둘째) 알현 일반 미사에 참석한 후 교황을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줄 묵주를 선물로 전달했다. 맨 오른쪽은 성염 전 바티칸 대사. [사진 교황청]

교황청 특사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오른쪽 둘째)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왼쪽 둘째) 알현 일반 미사에 참석한 후 교황을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줄 묵주를 선물로 전달했다. 맨 오른쪽은 성염 전 바티칸 대사. [사진 교황청]

 
 교황은 이에 대해 “상황이 어려울수록 무력이 아닌 대화로 풀어야 한다”며 남한과 북한이 직접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선물로 전달해달라며 김 대주교에게 묵주를 건네주기도 했다. 교황은 문 대통령 부부를 위해 2개의 묵주를 선물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