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조 장인?' 미모의 여배우 출신이라는 김부겸 딸 윤세인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30일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딸 배우 윤세인(본명 김지수)가 덩달아 화제가 됐다.  
 
윤세인은 2011년 SBS 주말드라마 '폼나게 살거야'로 데뷔해 MBC '아들 녀석들' SBS '잘 키운 딸 하나' 등에 출연했다.  
 
윤세인은 2014년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아버지 김 전 의원의 선거를 적극적으로 도와 눈길을 끌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윤세인은 지난 2015년 3월 영풍그룹 회장 아들과 결혼했다. 남편은 현재 외국계 금융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세인은 결혼 이후 작품 활동을 쉬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신임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에 김 의원을 지명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김 후보자에 대해 "새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지방분권·국민통합의 목표를 실현할 적임자"라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때론 기득권 포기하면서 사회개혁, 지역주의 타파, 국민통합에 헌신했다"고 말했다.
 
경북 상주 출신인 김 후보자는 여권의 불모지인 대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이다. 지난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했으나 중도 하차 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