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자 폭탄' 대신 커피 쿠폰받았다고 자랑한 국회의원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30일 자신의 SNS에 지지자로부터 받은 '선물 폭탄'을 공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문자폭탄을 그립다고 했더니 선물 폭탄을 보내신 분이 있다"며 한 프랜차이즈업체의 커피쿠폰을 공개했다. 그는 "김영란법 한도를 넘지 않아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다"며 "그 선물폭탄을 여러분과도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 의원은 최근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등이 '문자 폭탄'에 대한 거친 발언으로 논란이 되자 "하루에 만개도 넘는 문자 폭탄 받을 때가 정치 전성기였다"며 "처음에 좀 성가시긴 하지만 며칠 지나면 적응된다. 요즘은 문자가 너무 없어 문자 폭탄이 그리워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