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해상 표류중 구조한 북한 어민 6명 내일 송환 예정

 지난 27일 울릉도 인근과 속초 동쪽 해상에서 각각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어민 6명을 31일 오전 동해상에서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통일부 당국자가 30일 밝혔다.
 

당국자 "대공용의점 없고, 전원 귀환 의사 확인"
판문점 연락 채널 없어 확성기로 송환계획 통보 계획
남북 통신선 회복 급선무라는 지적 나와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어민들을 조사한 결과 대공 용의점이 발견되지 않았고, 이들이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했다”며 “건강상태도 문제가 없는 만큼 내일(31일) 오전 동해 NLL(북방한계선) 선상에서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척의 선박이 발견됐지만 1척은 사용할 수 없는 수준인 데다 발견당시 전복된 상태”라며 “운항이 가능한 선박 한 척에 6명을 모두 태워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통일부는 북한 주민 송환을 통보할 남북간 연락 채널이 중단돼 예정대로 송환이 이뤄질 수 있을 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30일) 오전 판문점 연락관과 서해 군통신선 등 기존 남북채널을 가동해 보려 시도했지만 북측이 응답하지 않았다”며 “오후 판문점에서 확성기를 통해 송환 계획을 통보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남북은 판문점 연락관과 군통신선을 통해 각자의 입장을 전달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2월 정부가 개성공단을 잠정 폐쇄하자 북한은 이에 대한 대응조치로 통신용 팩스 전원을 내리는 등 통신선을 차단한 채 한국측의 호출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당국은 한미 연합훈련 실시 계획 등 북한 측에 통보할 내용이 있을 경우 판문점에서 확성기를 통해 전해왔다. 북측이 이를 무시하거나 듣지 못할 경우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경우도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표류중 구조한 선원 송환 때도 북측의 호응이 없어 늦어진 적이 있다. 문재인 정부가 판문점 통신선 복원을 시급한 문제로 여기고 있는 이유다.
 
정부 당국자는 “남북간에는 직접 회담과는 별개로 전화통지문 형태로 주고받는 문건들이 있다”며 “판문점 연락채널 복원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정용수ㆍ김록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