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홍준표 겨냥 "괜히 세 보이고 싶은 사람이 막말 달고 살아"

[사진 이준석 바른정당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사진 이준석 바른정당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30일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전날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긴 글에 불쾌한 심기를 내비쳤다.
 
이준석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래 본인의 위치가 불안한 사람이 군말이 많아지고 괜히 세 보이고 싶은 사람이 욕이나 막말을 입에 달고 산다"며 홍 전 지사를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진짜 스트롱맨은 말을 별로 안 한다. 묵직함으로 권위를 세울 뿐이지"라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앞서 홍 전 지사는 지난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에서도 받아 줄 수가 없는 금수저 2세나 배신의 상징인 일부 정치인들은 결국은 정치적 자멸의 길로 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과정에서 특정인을 염두에 둔 듯 "박근혜 비대위에서 박근혜 키즈로 행세하면서 각광 받던 일부 젊은 정치인들이 박근혜를 배신하고 탄핵에 찬성하면서 돌아선 것도 박근혜는 망했지만, 앞으로 국민이 그들의 의리 없음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네티즌이 댓글을 통해 "박근혜 키즈는 이준석이냐"고 묻자, 그는 "한사람 더 있다"고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