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땅 다 팔면 1320조 4020억원, 제일 비싼 곳은?

경기도 땅을 모두 팔면 얼마나 될까. 실거래 가격은 다르겠지만, 개별 공시지기로만 따지면 1320조402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홈페이지에 개별공시지가 공시
가장 비싼 땅은 성남 분당 현대백화점 부지

경기도는 30일 도 홈페이지에 올해 1월 1일 기준 경기도 내 441만 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이같이 공시했다고 밝혔다.
 
441만 필지는 도로 등 공공용지를 제외한 도내 전체 토지(481만 필지)의 91.1%다. 평균 땅값은 ㎡당 13만440원으로 전체 17개 시·도 중 6위였다. 1위는 서울로 ㎡당 31만3575원이다.
 
올해 도내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3.71% 올라 전국 평균 상승률 5.34%보다 낮았다. 그러나 지난해 도 지가 상승률 3.64%보다는 증가 폭이 0.07% 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안산시 단원구가 8.53%로 가장 상승률이 높았고 이어 안산시 상록구 (7.81%), 화성시(7.53%) 순이었다. 상승률이 낮은 지역은 고양시 덕양구(1.04%), 일산서구(1.22%), 양주시(1.28%) 등이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안산시는 시화 멀티테크노벨리 개발과 소사-원시선 복선전철 공사 등으로, 화성시는 동탄 2지구 개발사업 등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으로 땅값이 각각 올랐다"며 "고양시 등은 특별한 개발 사업이 없어 상승 폭이 작았다"고 말했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였다. ㎡당 1820만원이다. 전년(1765만원)보다 55만원 올랐다. 가장 싼 땅은 ㎡당 463원인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산 268번지였다.
 
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재산세·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및 지방세, 각종 부담금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된다. 31일부터 시·군·구청에서 직접 열람하거나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토지 소유자나 이해 관계인은 다음 달 29일까지 토지 소재 시·군·구청에 이의신청하면 된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