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이낙연 후보자 인준 표결 참여. 다만 당론으로 불찬성”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 [연합뉴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절차에 참여하되 임명동의안 표결시 당론으로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30일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원칙과 정도에 따른 국회 운영이라는 바른정당 창당 정신과 정권 출범 초기 내각 구성의 시급성에 비추어 총리 후보자 인준절차에는 참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께서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언급한 상황에서 원칙에 어긋나는 위장전입을 한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준에 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본회의 표결에 대해 “당론으로 불찬성이다. 의원들에게 당론을 반드시 강제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중지가 모아졌다. 만약에 문 대통령이 국민들과 야당에 이번 인사가 5대 원칙에서 벗어나게 됐다는 걸 솔직히 인정하고 향후 원칙에 수정이 필요하다는 등의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신다면 표결에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겠지만 지금 상태에서는 찬성할 수 없다는 결론”이라고 밝혔다.  
 
 인사청문 심사경과보서 채택과 관련해도 부적격 의견을 낼 것이라면서 “무조건 표결에 참석하지 않는 것은 발목잡기로만 인식될 수 있고 정당한 절차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의사는 절차를 통해서 밝히는 것이 원칙에 맞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