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산에 천막 치고 50억대 도박판…53명 무더기 적발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검거됐다. 이들에게서 압수한 증거물품. [사진 경북경찰청]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검거됐다. 이들에게서 압수한 증거물품. [사진 경북경찰청]

 
야산에 천막을 치고 50억원대 도박판을 벌인 도박단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도박장 개설을 도왔거나 직접 도박에 뛰어든 조폭들도 적발됐다.

역할 분담해 조직적으로 운영
한 판 최소 300만원 걸고 도박
40~50대 가정주부 절반 넘어

 
경북경찰청은 30일 도박장소 개설과 상습 도박 혐의로 A씨(51) 등 7명을 구속하고 B씨(40·여) 등 4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월 22일부터 이달 23일까지 경북 김천과 구미 일대를 돌아다니며 펜션을 잡거나 야산에 천막을 치고 속칭 '아도사끼' 도박판을 벌였다. 
 
이들은 한 번 도박판을 벌일 때마다 30~70여 명을 모아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쉴 새 없이 판을 이어갔다. 한 판에는 최소 300만원, 최대 500만원까지 걸 수 있었다. 하루 평균 판돈이 4억원에 달했다. 경찰은 이 기간 동안 모두 14차례에 걸쳐 56억원 상당의 도박판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창고장(총책)', '마개(패를 돌리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분배)', '문방(망 보는 역할)', '전주(돈을 빌려주는 역할)', '병풍(내부 질서 유지)' 등 역할을 분담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차량 접근이 어렵고 인적이 드문 야산을 매일 옮겨다니는 치밀함도 보였다. 특히 도박장으로 향하는 길에 이중삼중으로 '문방'을 배치했다.
 
도박에 뛰어든 사람들 대다수는 주부, 자영업자, 무직자로 드러났다. 40~50대 주부가 28명으로 가장 많았다. 대구·경북뿐만 아니라 전북 전주시, 제주도 등 원정 도박을 온 사람도 있었다. 한 40대 여성은 도박 중독에 빠져 정선 카지노 도박장에서 전 재산을 날리고 우울증에 빠졌다가 도박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해 다시 도박판에 들어갔다가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경제 질서를 무너뜨리고 가정 파탄의 원인이 되는 도박 근절을 위해 다른 도박단에 대해서도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