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시숲은 미세먼지 잡아먹는 하마.. 40.9%까지 낮춰

도시 숲이 미세먼지를 크게 줄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미세먼지가 심했던 올봄 도시 숲이 부유먼지(PM10)를 25.6%, 미세먼지(PM2.5)를 40.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조사, 부유먼지는 25.6% 저감
미세하고 복잡한 나뭇잎 표면이 미세먼지 흡수
활엽수보다는 잎 면적이 넓은 침엽수가 더 효과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17일부터 5월 4일까지 국립산림과학원이 있는 홍릉숲의 3개 지점(숲 경계, 내부, 중심)과 홍릉숲에서 2㎞ 떨어진 도심 등 4개 지점에서 부유먼지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비교·분석한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이 기간에 1시간 단위로 측정해 평균치를 냈다.
서울 관악산의 도시숲에서 시민들이 쉬고 있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서울 관악산의 도시숲에서 시민들이 쉬고 있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그 결과 부유먼지는 도심에서 평균 60.2㎍/㎥가 측정됐다. 반면 숲 경계에서는 40.6㎍/㎥, 숲 내부 51.2㎍/㎥, 숲 중심에서는 42.4㎍/㎥로 도심과 비교해 도시 숲의 농도가 평균 25.6%가 낮았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농도는 도심이 평균 23.5㎍/㎥였다. 숲 경계에서는 13.3㎍/㎥, 숲 내부 14.8㎍/㎥, 숲 중심은 13.4㎍/㎥로 도심보다 평균 40.9%가 낮았다.  
 
홍릉숲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기.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기.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는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ㆍ흡수하고 나뭇가지와 줄기가 땅으로 가라앉는 먼지를 차단한다"며 "일단 숲에 들어온 미세먼지도 숲 외부보다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아 미세먼지가 금방 가라앉는다”고 말했다. 박찬열 박사는 “활엽수보다 단위 면적당 잎이 넓은 침엽수가 먼지 저감 효과가 크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나무를 심는 게 좋은지는 연구가 더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모바일 앱을 개발을 통해 도시 숲의 미세먼지 정보를 도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폭염 시 피난처로서 가장 가까운 도시 숲 위치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또 도시 숲의 다양한 가치를 국민에게 알리고 미세먼지 저감, 폭염과 소음공해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한 맞춤형 도시 숲의 조성과 관리기술을 연구할 방침이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