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인기로 청와대 폭파" 미국서 페이스북으로 협박한 30대 한국 남성 기소

지난해 북한이 만들어 공개했던 청와대 폭파 영상 화면 캡처.[중앙포토]

지난해 북한이 만들어 공개했던 청와대 폭파 영상 화면 캡처.[중앙포토]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며 페이스북과 전화로 협박한 30대 남성을 검찰이 29일 불구속 기소했다.
 
이 남성의 범행 장소는 미국이었다. 
 
미국에 잠시 거주했던 임모(36·무직)씨는 지난해 9월 미국 워싱턴시 '마틴루터 킹 주니어 기념도서관'의 컴퓨터실에서 청와대 페이스북에 접속했다. 임씨는 '정권교체'라는 별명으로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는 경고와 5가지 요구사항을 게재했다. 
 
요구사항은 서해 중국 해적 격침, 제주도 부동산 투자이민제 중단, 사드 배치 영구 철회, 5·24 조치 및 개성공단 제재 등 해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 몰수 등이었다.
 
검찰에 따르면 임씨는 "이튿날까지 요구사항에 대한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무인기를 동원해 청와대를 폭파하고 북측 군대를 내려보낼 것"이라고 협박했다.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한 뒤 임씨는 도서관 복도에 있는 공중전화로 청와대 ARS 민원전화 시스템에 4차례 전화해 "페이스북에 올린 요구사항을 확인하고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북한군 특수부대와 함께 남하해 청와대를 습격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 신자용)는 임씨를 협박 혐의로 29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조사에서 임씨는 "미국으로 건너가 생활하던 중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회에 불만을 품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임씨는 검찰의 소환에 응해 한국에 들어와 조사를 받았으며, 현재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임씨가 북한과의 연계나 구체적인 범행 계획 등이 있지 않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