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김상조 실화(失火) 은폐 의혹제기

 야권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파상공세를 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자유한국당이 김 후보자의 실화(失火)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한성대 연구관에서 수백만원대 화재피해"
"형사처벌 어떻게 면했는지 경위 밝히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30일 논평에서 “김 후보자가 2010년 2월 중순 설 연휴기간 중 한성대 연구관에 실화를 일으켰다는 의혹까지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이 사건으로 인해 성북소방서에서 소방차 다수가 출동했고, 성북경찰서에서도 현장에 출동했으며 피해액도 수백만원 상당했다고 한다”며 “형법 제164조에 의하면 실화죄는 형사처벌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김 후보가 실화한 것이 사실이라면, 특히 경찰까지도 출동한 것이 사실이라면 김 후보는 형사처벌을 면할 수 없는데도 처벌 없이 유야무야 된 것이라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실화한 것이 맞는지, 맞다면 어떤 경위로 불을 내게 된 것인지, 경찰과 소방관 등이 출동한 것이 사실인지, 맞다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사 처벌도 없이 넘어간 이유가 무엇인지,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는 한성대에 배상을 했는지 등에 대해 거짓 없이 국민 앞에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