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文 입장발표...자기 합리화, 거만한 꼼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인사 문제와 관련한 입장발표에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전형적인 자기 합리화이자 거만한 꼼수로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3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선평가 대토론회'에서 "대통령이 오로지 인사청문회 통과를 위해 스스로 정한 인사 원칙을 어기고 자의적으로 새 기준을 설정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정 권한대행은 "특히, 5대 원칙은 그야말로 원칙이고 실제 적용에는 구체적 기준이 필요하다고 한 것은 궤변에 가까운 논리"라며 "무원칙한 자의적 인사 기준을 청와대가 설정하고 국회는 무조건 따르라는 것은 오만과 독선"이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다시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새 정부 첫 국무총리로 인준될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면서 "내일 본회의에서 이 같은 원칙에 따라 행동 방법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인준 절차가 본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바른정당은 임명동의안 표결 시 반대표를 던지기로 방침을 정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