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별동대'로 불리던 수사관, 최근 靑에서 검찰 복귀"

불구속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재임 시절, 그의 '별동대'로 불리며 활동한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출신의 한 수사관이 최근 검찰에 복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특감반은 검찰에서 파견된 검사와 수사관들이 다수 포함돼 민정수석실의 '별동대'로 불려왔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조문규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조문규 기자

경향신문은 30일, 특감반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A 수사관이 최근 검찰에 복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A 수사관이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에 대한 부당감찰 사건에서 실무를 담당했다고 전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러한 부당감찰 혐의 등을 이유로 우 전 수석을 기소했지만 A 수사관은 사법처리나 자체 징계 등 아무런 불이익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경향신문은 A수사관이 부당감찰 사건에도 불구하고 검찰 복귀 이후 수사관들이 선호하는 요직에 임명됐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A수사관은 지난 8일 민정수석실에서 복귀해 서울중앙지검 조사과에서 근무중이다. 검찰청에 접수된 고소·고발 사건을 처리하는 부서로, 독립적인 근무환경이 보장돼 수사관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