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장관 후보자 발표...행자부 김부겸·문체부 도종환

김부겸 민주당 의원(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김부겸 민주당 의원(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청와대가 행정자치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의 장관 후보자를 발표했다.
 
청와대는 30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행자부 장관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문체부 장관에 도종환 민주당 의원을 후보자로 발표했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김현미 민주당 의원이,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김영춘 민주당 의원이 올랐다.
 
김부겸 의원은 대구·경북(TK) 지역적 기반을 가진 인물이다. 당내 4선 중진 의원이라는 점과 대선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출신으로 정권교체 기여한 점 등 다양한 각도에서 입각 대상자로 하마평에 오른 바 있다.
 
도종환 의원도 대선 캠프에서 문화예술정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아 교육·문화 공약을 만들었다. 또 지난 2015년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제를 통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삼성의 승마 특혜 지원을 처음 제기한 인물도 도종환 의원이다.
 
김현미 의원은 전북 정읍 출신의 3선 의원으로, 2003년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국내언론비서관과 정무2비서관을 지냈다. 2007년 대선 당시에는 정동영 후보의 선대위 대변인을 맡았다.
 
김영춘 의원은 부산 출신 3선 의원이다. 중앙선대위 농림해양정책위원장과 부산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해양수산분야 공약 밑그림을 그린 인물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김부겸 의원에 대해 "사회 개혁과 지역주의 타파, 국민통합에 헌신해 분권과 자치에 있어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라고 평가했다.
이자스민 새누리당,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인사동의 한 고깃집에서 만나 초선의원으로서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자스민 새누리당,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인사동의 한 고깃집에서 만나 초선의원으로서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도종환 의원에 대해서는 "서민의 편에서 의정활동을 하고, 권력에 저항하되, 국민과 손 잡는 일에는 한 치의 주저함도 없었다"며 "도종환 후보자의 문화적 통찰력과 의정 경험이 다른 부처보다 시급한 숙제가 많은 문체부 장관직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미 의원에 대해서 박 대변인은 "의회 활동은 물론 국정운영 경험을 겸비한 여성의원으로, 최초로 예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인물"이라며 "2017년도 예산안이 원만하게 통과하는 데 발군의 전문성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또 "최초의 여성 국토부 장관으로 청년의 주거 문제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공,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진영 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진영 기자

김영춘 의원에 대해서 박 대변인은 "3선 중진 의원으로, 위기의 해운산업을 살리고 수산업 보호와 다시 시작된 세월호 진상규명 등 주요 과제의 최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