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한화케미칼 불 1시간만에 진화…"에틸렌 누출"

한화그룹 본사 [중앙포토]

한화그룹 본사 [중앙포토]

30일 오전 7시42분쯤 전남 여수시 평여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한화케미칼 공장에서 불이 났다.
 

가스 형태의 에틸렌 회수 공정 내 고압분리기 화재
자체 소방대와 소방당국 진화로 인명피해 없어
한화케미칼 관계자 "에틸렌 누출과 정전기로 불 추정"

불은 공장 자체 소방대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1시간 만인 오전 8시46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부상이나 사망 등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불이 난 곳은 한화케미칼 여수공장 1공장이다. 가스 형태의 에틸렌 회수 공정 내 고압 분리기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한화케미칼 측은 파악했다.
 
에틸렌은 플라스틱 등을 만들 때 쓰이는 폴리에틸렌의 원재료다. 화재 당시 남은 에틸렌을 회수하는 공정이 진행 중이었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에틸렌 누출과 정전기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시 주변에 근로자가 없는 상태여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수=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