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총, '비정규직의 오해와 진실' 책자 배포 연기

김영배 한국경영자총연합회 부회장(가운데). 강정현 기자

김영배 한국경영자총연합회 부회장(가운데). 강정현 기자

'비정규직의 오해와 진실' 책자를 회원사들에 배포하려던 한국경영자총회가 계획을 연기했다. 불필요한 오해나 논란을 피하기 위해 발간 일정을 보류했다는 게 경총의 입장이다.
 
이 책은 약 40쪽 분량으로, 재계 입장에서 비정규직의 현황과 해법 등을 정리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서의 비정규직은 어떤 근로자들인가요' 등 15개의 질문에 경총은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설명을 달았다.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지난 25일 경총포럼에서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경총도 비정규직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 중의 한 축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경총은 "노동시장의 경직된 구조를 노동계를 상대로 지적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