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의 문바마…WSJ 문재인 대통령 높은 인기 조명

 “새로운 지도자가 뽑히면 임기 초반 허니문을 갖게 마련이지만, 한국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에 보내는 지지는 흔치 않은 사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찡찡이’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문 대통령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찡찡이’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문 대통령 트위터]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문재인 대통령이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문재인 대통령이 마시는 커피가 큰 인기를 끌고,  그의 책과 문 대통령이 표지로 나온 미국 주간 타임지의 판매량도 폭발적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표지에 게재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5월 15일자.문 대통령 표지의 <타임> 아시아판은 품절 사태를 빚었다. 사진·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을 표지에 게재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5월 15일자.문 대통령 표지의 <타임> 아시아판은 품절 사태를 빚었다. 사진·중앙포토

 
관련기사
또 “청와대 방문 신청이 급증하고, 심지어 기자들과 등반할 때 대통령이 입은 등산복마저 유행하고 있다”며 “그의 넥타이 등 문 대통령과 관련한 많은 것이 인기”라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이 문 대통령을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에 비유해 ‘문바마’로 칭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 이유로는 문재인 대통령 특유의 소탈함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탄핵당해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교되며 더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 WSJ의 설명이다.  
 
신문은 그러면서도 “이 인기가 지속하려면 한국의 경제난을 회복하고 청년층의 실업 위기를 돌파하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제대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