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 프랑스오픈 30일 밤 1회전 출격

테니스 정현. [사진 라코스테]

테니스 정현. [사진 라코스테]

한국 남자 테니스 에이스 정현(21·한체대·삼성증권 후원)이 드디어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1회전 경기를 치른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 67위 정현과 28위 샘 퀘리(30·미국)의 남자단식 1회전은 30일 오후 6시에 시작하는 여자부 경기에 이어 열린다. 여자부 경기가 대략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밤 8시 안팎에 정현의 1회전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현 경기는 JTBC3 FOX Sports가 생중계한다.
 
이번 대회 27번 시드를 받은 퀘리는 키 198㎝ 장신에서 뿜어내는 강서브가 장기다. 2011년 세계랭킹 17위까지 올랐고,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9번 우승한 경력이 있다.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윔블던 8강이다. 프랑스오픈은 10차례 출전했고, 3회전 진출이 가장 좋은 결과였다.
 
정현이 1회전에서 퀘리를 꺾으면 2회전에서는 에메스토 에스코베도(미국·74위)와 데니스 이스토민(우즈베키스탄·81위) 경기 승자와 맞붙는다.
 
정현은 최근 가파른 상승세다. 미국 신문 뉴욕타임스는 28일(현지시간) 올해 프랑스오픈에서 주목할 선수 6명 가운데 한 명으로 정현을 선정했다. 세계 7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과 10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에 이어 이번 대회에 주목할 남자 선수 세 명에 포함됐다. 
 
뉴욕타임스는 정현에 대해 "올해 독일 뮌헨에서 열린 ATP 투어 BMW 오픈 4강, 스페인 바르셀로나오픈 8강 등에 오르며 클레이코트 시즌에 좋은 성적을 냈다"며 "투핸드로 구사하는 백핸드 샷이 정확하고 또 상대를 속이는 구질도 잘 구사한다. 즈베레프나 팀 등에 비해 덜 알려진 선수지만 시드를 받은 선수를 꺾을 능력을 지녔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