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광장 불법 텐트촌, 4달 만에 강제 철거

서울광장의 불법 텐트촌 강제 철거를 진행중인 서울시 공무원 [서울시]

서울광장의 불법 텐트촌 강제 철거를 진행중인 서울시 공무원 [서울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서울광장에 설치한 불법 텐트촌이 4달 만에 철거됐다.
 
서울시는 탄핵 무효를 위한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가 서울시 사전승인 없이 불법 설치한 천막 텐트 등 41개 동과 적치물을 대상으로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6시 30분 직원과 종로구ㆍ중구 등 소방서와 보건소 등 유관기관 직원 등 800여명을 동원해 30분 만에 집행을 완료했다.  
  
남대문경찰서가 협조에 나선 가운데 텐트 안에 있던 약 40여명의 사람은 행정대집행을 시작하자 순순히 물러났다.
 
서울시는 수거한 천막과 텐트 등 적치 물품은 반환요구가 있을 때까지 서울시 창고에 보관할 예정이다. 천안함과 연평해전 등 위패 50여개는 현장에서 돌려줬다.
 
서울시 관계자는 황무지로 변한 불법 텐트촌 부지에 곧바로 잔디 이식을 실시해 다음 달까지 본래 모습을 되찾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서울광장을 점거한 불법 텐트촌의 모습. [서울시]

철거작업을 완료한 서울광장의 모습. [서울시]
그동안 서울시는 국민저항운동본부 사무총장 등과 수차례 면담과 서울광장 내 무단점유 물품 자진철거 요청, 행정대집행 계고서 등을 통해 22차례 자진철거를 요청했다.
 
천막점거로 인해 2017 지구촌 나눔 한마당 등 예정행사 33건이 취소나 연기되는 등 시민불편이 잇따르자 서울시는 국민저항본부 측 시위 관계자를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 조치했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