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전 교환하면 280억 절감...한은 6월부터 '동전 교환 운동'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오는 6월부터 한 달 동안 '범국민 동전 교환 운동'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동전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다.
 
한국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동전 교환 운동을 전개해 왔다. 이를 통해 회수한 동전은 연평균 2억 8000개로 총 25억개에 이른다. 이 동전들을 만약 새로 만들었다면, 한 해 평균 284억원의 비용이 든다. 동전 교환으로 연평균 동전 제조 비용인 610억원 중 46.5%를 절감한 셈이다.
 
서랍이나 저금통에 모아 둔 동전을 은행이나 새마을금고, 신협 등에서 지폐로 교환하거나 입금하면 된다. 또 지폐로 교환하고 남은 동전은 금융기관에 비치된 ‘자투리 동전 모금함’에 넣으면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또 한국은행은 동전 교환 운동에 기여한 금융기관 유공자에게 한은 총재의 표창장과 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사용되지 않고 서랍이나 저금통 등에서 잊혀져 새로 만들어야 하는 동전은 매년 6억개 내외다. 지난해 말 현재 국민 1인당 동전 보유량은 439개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