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정밀 유도 탄도로켓 시험 발사…김정은 참관"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북한군이 김정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새로 개발된 정밀 조종유도체계 탄도로켓을 시험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북한군이 김정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새로 개발된 정밀 조종유도체계 탄도로켓을 시험발사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새로 개발된 정밀 조종유도체계 탄도로켓을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전사들은 정밀 조종유도체계를 도입한 탄도로켓을 새로 개발하고 시험발사를 성과적으로 진행했다"며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지난해에 적 함선을 비롯한 해상과 지상의 임의의 바늘귀 같은 개별적 목표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우리식 탄도로켓을 개발할 데 대한 연구 종자(과제)를 주시었다"고 전했다.
 
시험발사장에서 북한이 자체로 개발한 무한궤도식 발사 차량과 정밀 유도 탄도미사일을 둘러본 김정은은 "종전의 '화성' 계열 로켓보다 발사 전 준비공정이 고도로 자동화되어 발사시간을 훨씬 단축하도록 체계가 완성됐다"고 만족을 표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조종 전투부의 말기 유도 단계까지의 세밀한 원격 관측을 위하여 중등 사거리 사격방식으로 진행했다"며 미사일 비행 거리를 조절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탄도로켓은 중등 사거리를 비행하여 예정 목표 지점을 7m의 편차로 정확히 명중했다"며 "시험발사를 통하여 능동 비행 구간에서 조종 날개가 있는 전투부를 장착한 탄도로켓의 비행 안정성을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