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서 발행되는 모든 교과서 점자책 제작 의무화

[사진 프리랜서 공정식]

[사진 프리랜서 공정식]

국내에서 발행되는 모든 교과서가 점자책으로도 만들어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시각장애인들에게 책을 접할 기회를 늘려주는 내용을 담은 점자법이 30일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제작되는 모든 국내 교과서는 점자책 제작이 의무화된다고 밝혔다.  
 
점자에 한글과 동일한 법적 효력을 부여해 차별을 금지하는 점자법은 지난해 5월 29일 제정·공포됐으며 시행령과 함께 제정 1년 만에 시행에 들어간다.  
 
점자법은 각급 학교의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사용하는 교과용 도서(전자저작물 포함)를 점자로 제작·보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행령은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사용하는 교과서' 범위를 '교과용 도서에 관한 규정에 따른 전체 교과서'로 정해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차별 없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 정부가 점자에 대한 정책을 올바르게 수립할 수 있도록 점자 관련 실태조사도 3년에 한 번씩 하도록 정했다.  
 
점자 출판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 단체가 장애인도서관, 점자도서관, 점자도서·녹음서 출판시설 가운데 일정 요건을 갖춘 곳에 관련 예산을 지원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