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소변 받기 힘들어" 치매 노모 살해 후 암매장

[일러스트 김회룡]

[일러스트 김회룡]

치매를 앓던 노모를 수발하다 힘들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죽이고 암매장한 50대 아들이 1년 2개월여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치매에 걸린 70대 모친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혐의(존속살해·사체유기)로 아들 채모(5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채씨는 치매에 걸린 어머니 장모(당시78세)씨를 수발하던 중 대소변을 받아주는 것이 어렵고 힘들다는 이유로 지난해 3월 베개로 얼굴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채씨는 어머니가 사망하자 천 등을 이용해 시신을 묶고 서울 강서구의 한 건물 계단 아래에 벽돌과 시멘트를 이용해 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건물은 당시 채씨가 어머니와 함께 세 들어 살던 건물로, 채씨는 범행 후 약 2달이 지난 작년 5월 이사했다.
 
채씨는 뒤늦게 범행을 후회하며 "엄마를 보내드리고 싶다, 장례를 치르고 싶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시신을 찾았으며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범행 후 1년이 지나서야 채씨가 자수한 이유나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