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美 B-1B 폭격기, 군사분계선까지 접근…위험천만한 망동"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Lancer. [ U.S. Air Force ]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Lancer. [ U.S. Air Force ]

북한이 미국의 전략 폭격기가 지난 29일 군사분계선(MDL) 근처 해상 상공까지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30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미제는 악명높은 핵전략 폭격기 B-1B(Lancer) 편대를 또다시 남조선지역 상공에 끌어들여 핵폭탄 투하훈련을 벌려놓는 엄중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새벽 괌도에서 이륙한 핵전략 폭격기 B-1B 편대는 군사분계선과 가까운 조선(북한) 동해 강릉 동쪽 80km 해상 상공에 까지 날아들어 이미 조선 동해에 전개되어 괴뢰 해군과 연합해상훈련을 벌리고 있는 핵 항공모함 칼빈손호(칼빈슨함)에 탑재된 추격습격기(전투기)들과 함께 우리의 중요 대상물들을 정밀 타격하는 합동훈련을 미친 듯이 벌려 놓았다"고 주장했다.
 
또 "미제의 공중비적들은 괴로 공군 전투기들과 함께 조선반도(한반도) 상공에로의 항로비행 때 협동 동작 조직질서를 숙련하는 훈련도 벌려놓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제의 이러한 군사적 도발행위는 핵전쟁 위기가 격화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정세를 폭발직전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며 "미제 호전광들은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위기를 고조시킬수록 미 본토가 초토화되는 재앙을 앞당길 뿐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괌 기지에서 비행해 온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일본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 2대가 규슈 서쪽을 한반도 방향으로 북상하며 공동훈련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공동훈련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거듭하는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1B는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로 '죽음의 백조'라고 불린다. 최대속도 마하 1.2로 유사시 괌 기지에서 출발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할 수 있다. 한 번의 출격으로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북한은 B-1B의 한반도 출격에 대해 매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