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찬수의 에코 사이언스] 미세먼지를 감시하는 1만1000개의 눈

강찬수환경전문기자·논설위원

강찬수환경전문기자·논설위원

22년 전인 1995년 4월 21일자 중앙일보에는 ‘국내 첫 열섬 지도 작성’이란 기사가 실렸다. 서울 영등포구 기온이 관악구보다 2.58도나 높았다는 내용이었다. 도시 열섬 현상은 도시가 콘크리트로 덮이고, 에너지 소비가 늘어나면서 기온이 오르는 현상이다.
 
당시 지도는 중앙일보가 서울시교육청의 협조로 서울 시내 125개 초·중학교 백엽상에서 동시에 기온을 측정해 만든 것이다. 아주 정밀한 분석은 아니었지만 곳곳에 위치한 학교를 ‘측정소’로 활용해 나름대로 의미 있는 자료를 얻을 수 있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 미세먼지 대책으로 “전국 초·중·고 1만1000곳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학교장이 미세먼지 농도를 파악, 오염이 심하면 체육관에서 수업 하라는 취지였다. 그동안 오염이 심할 때도 운동장에서 체육수업을 진행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렇다면 실제 전국에 1만1000개의 미세먼지 측정기가 설치된다면 어떤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각 측정기에서 실시간으로 측정한 데이터가 온라인으로 수집된다면 전국적으로 엄청난 미세먼지 ‘감시망’이 생겨나는 것이다. 이미 56개 학교에 측정기를 설치, 운영 중인 경남교육청 사례에 비춰 보면 그렇다.
 
환경부의 지역 대기오염측정망은 올 연말까지 더 늘려도 300곳이 안 된다. 국토 전체로 따지면 동서남북으로 평균 20~30㎞마다 하나에 불과하다. 60㎞ 이상 떨어진 경우도 있다.
 
반면 1만1000곳이면 3~5㎞마다 하나씩 설치하는 셈이다. 어느 학교의 미세먼지 수치가 높으면 그게 도로의 자동차 탓인지, 지형 탓인지 원인 파악에 나서게 될 것이다. 지자체가 단속에 나선다면 질 나쁜 연료를 태운 공장 탓인지, 불법 노천소각 때문인지도 알 수 있다.
 
최근 열린 한국환경보건학회에서도 “가로등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환경보건 문제와 4차 산업혁명을 연결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측정기에서 얻은 빅 데이터를 활용하면 미세먼지 발생 원인이나 오염 추세를 밝혀 낼 수 있고, 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 측정기를 유지 관리하는 데 필요한 인력을 채용한다면 일자리도 늘어난다.
 
이왕 국민 세금으로 측정기를 설치하기로 했다면 어떻게 하면 더 큰 효율을 거둘 수 있을지 머리를 맞대야 하지 않을까.
 
강찬수 환경전문기자·논설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