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중진들 “이낙연 내치면 호남서 회복 불가능”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첫 정례 회동을 하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동철 국민의당·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자리에 앉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첫 정례 회동을 하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등 주요 현안에 대해논의했다. 김동철 국민의당·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자리에 앉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낙연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의 갈림길에서 야당들의 선택이 엇갈렸다. 국민의당은 협조의 길을 택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비협력을 택했다. 바른정당은 비판적이지만 표결에는 참여한다.
 

두 차례 의총 끝 ‘선인준’으로 설득
바른정당, 표결 참석해 반대할 듯
"2005년 이후 위장전입만 문제 삼자”
전병헌 제안에 야 "자의적” 반발

29일 국민의당은 최종 결론을 내기 전인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의원총회를 열었다. 의총 후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가 위장전입 등 여러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도 ‘대승적 차원에서’를 이유로 협조 방침을 발표했다. 국민의당은 총리 인준을 위해 넘어야 하는 인사청문특위와 본회의에서 모두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 국민의당은 청문특위와 본회의 모두에서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이 커졌다.
 
국민의당이 협조를 선택하게 만든 건 역시 호남이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재발방지는 총리 인준의 선결 조건이었다. 하지만 이후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상당수의 호남 중진들은 ‘선(先) 인준-후(後) 재발방지’로 분위기를 잡아 나갔다고 한다. 국민의당 입장에서 전남지사 출신 총리 후보자를 내치는 건 부담이었다. 광주광역시에 지역구를 둔 중진 의원은 의총에서 “우리 입장은 같은 야당이 아니라”며 “자칫 민주정부 출범 자체를 반대하는 세력으로 자리매김될까 두렵다”고 했다.
 
관련기사
 
같은 보수 성향의 정당이지만 바른정당과 한국당의 입장은 달랐다. 바른정당은 “향후 인준 절차에 응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다만 바른정당은 이 후보자의 총리 임명에는 부정적 기류가 강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본회의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바른정당(20석)이 반대표를 던지더라도 더불어민주당(120석)과 국민의당(40석), 정의당(6석) 등이 찬성표를 던질 경우 166석으로 과반(150석)이 필요한 인준에는 문제가 없다. 바른정당은 30일 의총을 열어 최종 입장을 정한다.
 
반면 한국당은 의총 끝에 인준 절차에도 협력하지 않기로 결론 내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선거 전에 약속한 내용을 이행하라는 건데 그걸 하지 않겠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총리 인준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으로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향후 협치 정국 조성을 위해 한국당을 끝까지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를 찾아 장관 인사청문회가 도입된 2005년 7월을 기준으로 이전의 위장전입자는 부동산 투기에 한해 문제를 삼고, 이후의 위장전입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겠다는 원칙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정 원내대표는 “자의적 기준”이라고 선을 그었고, 국민의당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목적이 아닌 위장전입이 괜찮다는 기준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반대했다. 
 
안효성 기자 hyoj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