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인 상가 6개 보유 등 35억 재산 질문에 … 서훈 “맞벌이 하느라 쓸 기회도 없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앞으로 국정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며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국가정보기관으로 완전히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강정현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앞으로 국정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며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국가정보기관으로 완전히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강정현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 정상회담은 필요하다는 정도의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구체적인 방법은 (이야기가) 없었다”고 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런 지시를 받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김정은 체제가 합리적이냐’는 질문엔 “우리 기준에서 합리적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남북정상회담은 “추진 지시 안 받아”

서 후보자는 2012년 대선 당시 불거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사건과 국정원 댓글 사건 등에 대해선 “진상 규명을 하겠다”고 했다. 특히 “정상회담록은 국가 차원의 가장 높은 비밀로, 어떤 이유에서든 그것이 공개됐다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등이 대화록 내용을 공개하거나 언급했었다.
 
서 후보자는 지난해 4월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기획설에 대해서도 “어떤 연유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국정원이) 너무 빠른 시간에 언론에 공개했다. 평소와 다르다는 느낌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집권여당이 됐다고 이것저것 살펴보겠다고 하는 것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다.
 
◆고액 자문료 논란=야당은 서 후보자의 35억여원 재산 형성 과정에 집중했다. 특히 2006년 11월 국정원 3차장에 임명된 이후 1년 만에 재산이 6억원 넘게 늘어난 점을 추궁했다. 2014년 스카이라이프에서 자문료 명목으로 월 1000만원씩(총 9000만원) 받은 것도 과도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서 후보자는 “2007년은 국내 주식시장이 가장 호황이었고, 증식분의 4분의 3 정도가 은행 예금 형태의 펀드에서 나왔다”고 답했고, 고액 자문료 문제에 대해선 “나름대로 충실한 자문을 했고 (자문료는) 요구한 적 없고 회사에서 책정했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보유한 6개 상가에서 매월 1200만원의 임대료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해선 “맞벌이를 하고 그다지 시간을 쓸 기회도 없었고 자녀를 늦게 낳아 양육비·교육비가 안 들다 보니 열심히 살다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최근 어려운 경제 사정이나 취업난 속에 (재산 증식이나 부동산 임대수입에 대한) 괴리감이나 거부감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충분히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또 군 의가사 제대 문제와 관련, “부모님이 연로하셨고 형님이 장애를 갖고 있어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병역의무를 끝까지 마치지 못했다는 점에서 죄송한 마음이 있다”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