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네티즌과 '위장전입' 문자 논쟁…"보수는 부패해도 진보는 달라야"

바른정당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바른정당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과 한 네티즌이 주고받은 문자가 화제다. 지난 27일 한 네티즌은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과 문자를 주고 받았다'며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주 권한대행과 이 네티즌은 '위장전입'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문서 봉인 및 삭제'에 대해 거침없는 논쟁을 펼쳤다.  
 
이날 네티즌이 공개한 문자 캡처 사진을 보면 주 권한대행은 "앞으로 위장전입 다 통과시켜 줄까요? 그렇게 위장전입 비난하고 대통령 후보가 공약하고 15일 지나 파기한거 그냥 눈감고 넘어갈까요?"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진보는 도덕적으로 달라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에 네티즌은 "부동산 투기를 위한 위장전입과 교육을 위한 20년 전 위장전입이 같은 선상에 있는지 여쭙고 싶다"면서 "의원님 말씀대로라면 부패한 보수가 도덕적인 진보정권에 딴지를 걸면 안 되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네티즌의 말에 주 권한대행은 "앞으로 공약 못 지키면 직접 국민에게 설명하라는 게 딴지 거는 거냐"며 반문했고, 이 네티즌은 "국민은 괜찮다는 데 왜 의원들이 요구하냐"며 재반박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국정농단·4대강·사드·국정교과서·세월호, 그토록 국민이 설명해달라 요구할 때 한마디도 하지 않으셨잖아요?"라며 "쓸데없이 해명 요구하지 말고 집권당 시절 박근혜 때 왜 청와대 문서가 사라졌는지부터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이 도리다"라고 비판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네티즌의 비판에 주 권한대행은 "팩트 하나만 말하겠다"며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문서 봉인과 삭제 문제'를 거론했다. 주 권한대행은 "대통령 문서 모두 보존 이관시키고 컴퓨터 다 지워놓고 나가라는 게 현행법이라고 한다. 언제 만들어졌는지 알고 싶지도 않다. 우리나라 거의 내전 상태다"라고 답했다.
 
이에 네티즌은 "지금 한 말 진심으로 한 말인가?"라고 되물었고, 주 권한대행은 "국회의원 뽑지 말고 여론조사로 나라 운영하십시다"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네티즌은 "국민이 직접 정치를 할 수 없으니 (대신) 하라고 뽑은 게 의원"이라며 “국민들의 쌓인 분노를 알지 못하면 이 나라 미래는 없다. 제발 정치 좀 대국적으로 하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정권에 대한 네티즌의 말에 논쟁은 다시 '위장전입'으로 넘어갔다. 주 권한대행은 "박근혜 보수정권 옹호할 생각 없다. 대신 전 정권 욕하면서 전 정권과는 달라야 하지 않나?"라며 "너희도 위장전입 받아줬으니 우리도 봐달라(는건 안된다). 우리나라는 한발짝씩이라도 더 나아지고 더 좋아져야 한다"며 "앞으로 위장전입 다 봐주라는게 국민 뜻이라면 눈 감고 찬성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국민은 위장전입을 다 봐주라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새누리당 의원들의 위장전입은 대부분 부동산 투기 즉 재산증식을 위해서 였지만, 이낙연 총리 후보자나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김상조 교수의 경우는 이와 전혀 다르다"고 답했다. 
 
또한 "부동산 거품이 심각한 나라에서 고급 정보를 일반인보다 먼저 접할 수 있는 의원들이 투기 및 재산증식을 목적으로 한 위장전입과 교육을 위한 전입을 같다고 우기는 것이 우습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이 문자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두 가지 반응을 보였다. 하나는 '위장전입이 위법이긴 하지만, 투기 등 재산 증식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기에 큰 흠 될 것 없다'는 것과 '위장전입 그 자체가 위법인 만큼 공직자 인사에 공평하게 적용해야 한다'는 반응으로 엇갈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