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홍비홍’ 당권 레이스 점화

자유한국당이 7월 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전당대회 준비 체제에 29일 돌입했다. 대표 경선을 관리할 선관위원장은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전대 준비위원장은 박맹우 사무총장이 맡았다. 차기 지도부 구성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별도로 뽑는 ‘단일 지도 체제’가 현재로선 유력하다. 친박계 일각에선 대표를 비박계에 내주더라도 지분을 챙길 수 있는 집단지도 체제를 선호하지만 박 사무총장은 “집단지도 체제로의 변경은 당헌·당규 개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부족하다”고 말하고 있다.
 

전대 준비 돌입, 단일 지도체제 유력
친박계 홍문종·유기준 출마 저울질
원유철·나경원 도전 가능성도 거론

선관위가 구성되면서 차기 당권 주자 간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6월 초 귀국해 당권 도전 의사를 공식화한다. 미국 체류에도 페이스북 정치를 멈추지 않고 있는 그는 이날도 “북한의 무차별적 미사일 도발은 친북 좌파 정권이 들어섰기 때문”이란 글을 올렸다. 또 바른정당을 향해선 “내년 지방선거까지 ‘위성정당’으로 남아 있다 궤멸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친박계에선 4선인 홍문종 의원이 출마를 고심 중이다. 그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친박 대 비박의 대결이 아니라 친홍(친홍준표) 대 반홍(반홍준표)의 대결”이라며 “(홍 전 지사의) 부적절한 처신이 당의 재건을 위해 마음을 모으려는 이들의 의욕을 꺾는 흉기가 되고 있다는 사실을 (홍 전 지사가)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친박계 4선 유기준 의원도 당 대표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이 밖에 5선의 원유철 의원과 4선의 나경원 의원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55세인 원 의원은 “당에 젊고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내 초·재선 의원들의 표심이 전당대회에 영향을 줄 변수다. 초선은 44명, 재선은 30명으로 둘을 합치면 전체 107명의 3분의 2가 넘는다. 최근 접촉이 잦은 이들이 전당대회에서 한쪽으로 표를 몰아줄 가능성도 있다. 당장 재선 의원 30명은 워크숍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중진 의원들의 대표 출마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매주 당 혁신 모임을 갖고 있는 한 초선 의원은 “친박계 의원들이 더 이상 당의 전면에 나서서는 안 된다는 데 초선들의 의견이 대부분 일치한다”고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