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코미디 ‘더 스퀘어’ 황금종려상 … 한국 영화는 빈 손

제70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호명되자 환호를 지르는 ‘더 스퀘어’의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제70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호명되자 환호를 지르는 ‘더 스퀘어’의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28일(현지시각) 폐막한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최대 이변은 블랙코미디 ‘더 스퀘어’의 황금종려상 수상이었다. 스웨덴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는 2014년 가족 소동극 ‘포스 마쥬어:화이트 베케이션’으로 칸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 심사위원상을 받은 바 있다. 예술계의 허세와 모순을 시원스레 발가벗긴 43세 감독의 새로운 야심작은 올 경쟁 부문에서 가장 큰 폭소를 이끌어내며 미카엘 하네케, 토드 헤인즈 등 거장들의 후보작을 밀어냈다. 40대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건 2010년 ‘엉클 분미’로 수상한 태국 감독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이후 7년 만이다.
 

최대 이변으로 막 내린 칸 영화제
예술계 허세·모순 시원스레 고발
스웨덴 43세 감독, 거장 후보 제쳐
소피아 코폴라 등 여성 감독 두각
봉준호·홍상수 기대작 수상 실패

1990년대 동성애 인권 단체 ‘액트업’의 실화를 담은 로빈 캉필로 감독의 ‘120 비츠 퍼 미닛’의 심사위원대상 수상도 주목할 만하다. 감독상을 받은 ‘매혹당한 사람들’의 소피아 코폴라, 각본상과 남우주연상(호아킨 피닉스) 2관왕을 차지한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의 린 램지 등 여성 감독들의 약진도 돋보였다. 연기상을 가져간 호아킨 피닉스, 다이앤 크루거(‘인 더 페이드’)는 대항마 없는 열연을 펼쳤다는 호평. 한편 경쟁 부문에 초청돼 기대를 모은 한국영화 ‘옥자’(봉준호 감독) ‘그후’(홍상수 감독)는 수상에 실패했다.
 
‘옥자’와 함께 황금종려후보에 오른 ‘더 마이어로위츠 스토리스’도 고배를 마셨다. 둘 다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가 투자 배급해 이번 영화제 내내 논란을 불러 일으킨 작품들이다. 극장 상영 전통을 중시하는 유럽 영화계는 이들의 칸 초청 자체에 크게 반발했으나 이미 넷플릭스, 아마존스튜디오 등과 작업 중인 배우들은 미디어의 변화를 받아들이라며 맞서고 있다. 앞으로도 영화 유통방식 등을 둘러싼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칸영화제는 70주년을 기념해 전례를 깨고, 황금종려상 수상 감독들이 연출한 TV 시리즈 두 편을 비경쟁 부문에 초청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린치 감독이 25년 만에 부활시킨 미스터리 수사극 ‘트윈 픽스’(ABC)시즌3와 제인 캠피온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탑 오브 더 레이크:차이나 걸’(hulu)이 그것이다. 특히 ‘탑 오브 더 레이크:차이나 걸’은 58분짜리 에피소드 6편을 몰아 상영했다.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은 “새로운 내러티브 방식에 대한 거장들의 실험”이라고 밝혔으나 일각에서는 더는 칸영화제가 아니라 ‘칸콘텐츠제’라는 냉소적인 반응도 나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70주년 특별기념상은 호주 배우 니콜 키드먼에게 돌아갔다. 경쟁 부문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 ‘매혹당한 사람들’과 비경쟁 부문 ‘하우 투 토크 투 걸스 앳 파티스’(존 캐머런 미첼 감독)·‘탑 오브 더 레이크’ 까지 4편을 들고 칸을 찾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초청작 수 만큼이나 변화무쌍한 열연을 펼쳐 그의 전성기를 뜻하는 ‘키드머네상스(Kidmanaissance)’란 말도 나왔다.
 
한편 매년 칸영화제에 진출한 한국영화를 국내외 영화인에 소개하는 행사인 ‘한국영화의 밤’은 올해 1분간의 묵념으로 시작됐다. 영화제 개최 이틀째인 18일 현지 출장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뜬 고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부집행위원장을 추모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