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만 24조 … 아시아 주식 쓸어담는 외국인

올해 외국인 투자자는 국내 주식 뿐 아니라 아시아 국가 주식을 대거 쓸어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회복 시작된 신흥국 집중
인도·대만 이어 한국은 3위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4월까지 외국인 투자자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7개국 증시에서 214억5400만 달러(약 24조원)를 순매수(매수에서 매도를 뺀 것) 했다. 개별 국가로는 인도(71억1400만 달러)에 가장 많은 외국인 자금이 쏠렸고 다음이 대만(66억9800만 달러)이었다. 한국(55억9400만 달러) 증시에는 세번째로 많은 외국인 돈이 몰렸다.
 
상위 3개국을 제외한 인도네시아(16억3400만 달러)·베트남(26억200만 달러)·태국(1억5500만 달러)에는 비교적 외국인 주식 투자가 덜했다. 필리핀(-300만 달러)은 유일하게 자금이 빠져나갔다. 중국과 일본은 조사에서 제외됐다.
 
외국인은 2015년 아시아 국가 주식을 27억8600만 달러 만큼 팔아치웠다가 지난해 277억8200만달러 순매수로 돌아섰다. 올 들어선 한층 속도가 붙었다. 지난 한해 순매수 규모의 80%를 이미 올해 네달 만에 채운 셈이다. 정다이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경기 개선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선진국과 달리 신흥국 경기 회복은 올해부터 시작됐다”며 “또 달러 대비 신흥국 통화가 강세를 띠면 외국인은 환차익을 누릴 수 있어 자금 유입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의 쓸어담기 덕에 아시아 주요국 대표 지수는 올들어 일제히 올랐다. 국내 코스피는 올 들어 이달 24일까지 14.4% 상승했다. 아시아 12개국 가운데 세번째 높은 성적이다. 홍콩(16.7%)이 가장 많이 올랐고 필리핀(14.6%)이 뒤를 이었다. 인도(13.8%), 대만(8.6%) 상승률도 높았다. 중국만 1.3% 하락했다.
 
아시아 증시에서 외국인이 사면 오르고 팔면 내리는 경향은 2011년부터 7년간 계속됐다. 외국인이 주가 등락의 열쇠를 쥐고 있다는 뜻이다. 신광선 한국거래소 팀장은 “외국인 비중이 작은 베트남, 필리핀은 제외해도 외국인이 아시아 증시에서 주가 흐름에 결정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33포인트(0.1%) 내린 2352.97로 마감해 7거래일 만에 내렸다. 한때 2371.67까지 올라 장중 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기관이 주식을 내다팔며 사상 최고 행진이 멈췄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