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차 국내 베스트셀러는 현대 아이오닉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EV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로는 BMW의 전기차 i3가 가장 많이 팔렸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에 등록된 전기승용차 누적 등록 대수는 1만3812대였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전체 판매 대수의 70.2%(9699대)를 차지했다. 테슬라모터스가 모델S 90D 판매를 개시하고, 한국GM이 볼트 EV를 선보였지만, 아직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와 견줄 차량은 없다는 의미다.
 

지난달까지 전체 판매의 40% 차지
13개 국내외 모델 등록 1만3800대

현대 아이오닉EV

현대 아이오닉EV

이 중 현대차의 아이오닉EV가 단일 차종이 5581대(40.4%)나 팔리면서 국내 등록 13개 전기 승용차 모델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아이오닉의 누적 등록 대수는 2·3위와도 두 배가량 격차가 난다.
 
아이오닉이 베스트셀링카로 자리 잡은 배경은 연비와 가격이다. 아이오닉EV는 환경부 인증 1회 충전 주행거리가 191㎞로, 쉐보레 볼트(383㎞)의 절반 수준이지만, 소모 전력 대비 효율이 좋다. 미국 환경보호청(EPA) 기준 연비는 136MPGe(Miles Per Gallon equivalent)로 BMW i3보다 12MPGe가량 높다. MPGe는 전기차 연비를 내연기관과 비교하기 위한 일종의 복합연비 개념이다.
 
가격도 저렴하다. 국가·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고려하면 1000만원대 후반에서 2000만원대 초반에 구입할 수 있다.
 
2위는 기아자동차 쏘울 전기차(2575대)였다. 현대·기아차는 이 외에도 4위(기아차 레이·1330대)와 8위(현대차 블루온·213대)에 이름을 올렸다.
 
BMW가 선보인 전기차 i3.  [사진제공=BMW]

BMW가 선보인 전기차 i3. [사진제공=BMW]

르노삼성의 SM3 전기차(2547대)와 한국GM 스파크(368대)는 각각 3위와 6위였다. 수입 전기차 중에서는 BMW i3(827대)가 최다 판매됐고, 닛산 리프(232대)가 뒤를 이었다.
 
한편 2011년 344대였던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는 지난해 1만855대까지 늘어났다. 올해 들어서만 4개월 동안 2145대가 팔리는 등 최근 판매 대수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 등록 전기 승용차 중 국산차(1만2725대)는 수입차(1087대)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