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 고객 모시기 팔 걷은 CJ오쇼핑

CJ오쇼핑이 남심(男心) 잡기에 나선다.
 

온라인몰 ‘펀샵’ 운영사 지분 인수
40만 회원 70%가 30~50대 남성

CJ오쇼핑은 29일 온라인쇼핑몰 ‘펀샵(FUNSHOP)’을 운영하는 아트웍스코리아의 지분 7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펀샵은 ‘어른들을 위한 장난감 가게’를 표방한다. 주로 남성 고객들이 많다. 전체 회원 40만 명 가운데 70%가 30~50대 남성이다. 키덜트를 비롯한 아이디어 생활용품, 디자인 소품 등을 판매한다. 지난해 매출은 245억원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4만여 개의 상품을 소개했으며 자체개발 상품도 3000개가 넘는다. 서울 강남역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는 오프라인 매장을 갖고 있다.
 
CJ오쇼핑은 이번 인수를 통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남성고객층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펀샵의 상품 소싱 능력을 활용, 온라인몰 사업을 한층 더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다.
 
진정임 CJ오쇼핑 미래성장본부 부사장은 “CJ오쇼핑은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상품력 강화와 콘텐츠 차별화에 집중해 왔다”며 “이번 펀샵 인수는 TV홈쇼핑과 T커머스, CJ몰 등 CJ오쇼핑의 다양한 채널과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