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영 국정원 직원 수 공개 ‘논란’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문회 질의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완영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청문위원으로 참석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날 청문회에서 이완영 의원은 서훈 후보자에게 “통일이 언제 될 것 같냐”라고 질문했고 이에 서 후보자는 “빨리 만들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 의원이 청문회장에서 국정원 직원 수를 언급한 것도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이날 국정원 직원 사기 문제를 언급하며 “국정원이 우리 한 ****여 명 됩니까? 그렇게 알고 계셨나요?”라며 직원 숫자를 밝혔다.  
국정원법 ‘제6조 조직 등의 비공개 조항'을 보면, 국정원의 조직, 소재지 및 정원은 국가안전보장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는 그 내용을 공개하지 아니할 수 있다’고 기록돼있다.
 
이에 대해 국정원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직원 보수나 직원 수를 공개한 적 없다”면서 “의원이 언급한 숫자가 맞는지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