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아라비카 원두의 깊은 맛을 '언제 어디서나' 출시 이후 프리미엄 캔커피 시장 부동의 1위

롯데칠성음료
아라비카 고급 원두로 만든 칸타타는 프리미엄급 원두캔커피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아라비카 고급 원두로 만든 칸타타는 프리미엄급 원두캔커피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프리미엄급 원두 캔커피 ‘칸타타’가 지난해 약 18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며 국내 대표 캔커피 브랜드로 성장했다.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2007년 출시한 칸타타 RTD(Ready To Drink)는 발매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고,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 약 1830억원 매출(시장조사기관 AC닐슨 2016년 기준)을 기록했다. 칸타타는 출시 당시부터 프리미엄급 원두 캔커피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며 시장점유율 약 40% 중반대를 차지하며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메가브랜드로 성장한 ‘칸타타’가 지난해 판매한 칸타타는 약 2억3000만캔으로 캔을 옆으로 나열하면 서울에서 부산까지(약 456㎞) 25번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일렬로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 산 높이(8848m)의 2651배에 달하는 수량이다.
 
칸타타의 인기 비결은 커피전문점 절반 수준의 가격에 아라비카 고급 원두로 만든 커피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하게 했다. 특히 원두커피의 맛과 향을 결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원두 선정을 비롯해 배전(Roasting)·분쇄(Grinding)·추출(Extraction) 과정에서 기존 커피음료와 차별화했다.
 
‘커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담아낸 정통 원두커피’라는 콘셉트로 에티오피아 모카시다모, 콜롬비아 슈프리모, 브라질 산토스 등 세계 유명 산지의 고급 아라비카종 원두만을 사용했다. 여기에 1차 상온추출, 2차 고온추출을 통한 ‘더블드립’ 방식으로 추출해 원두커피의 깊고 그윽한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포장은 출시 때부터 내용물 보호 기능과 휴대가 편리하면서 고급스러운 275mL NB캔을 원두 캔커피 업계 최초로 사용한 것도 인기 비결이다. 칸타타 NB캔과 일반 캔제품은 온장고 보관이 가능해 겨울철에도 여름철 못지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현재 칸타타는 더블드립식 커피인 프리미엄 라떼, 아메리카노, 카라멜 마키아토 3종과 지난해 7월 출시한 저온 추출 방식인 ‘칸타타 콜드브루 블랙’ 등 총 4종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 2015년 5월에는 국내 RTD 캔커피 최초로 단일 품종의 원두만 사용한 프리미엄 커피 ‘칸타타 킬리만자로’ 2종을 선보였다. 칸타타 킬리만자로는 부드럽고 풍부한 맛으로 유명한 아프리카 대표 원두인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원두’만을 사용한 싱글 원두 캔커피다.
 
롯데칠성음료는 프리미엄 원두 캔커피 칸타타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스포츠마케팅 및 클래식 프로그램 후원 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11년 롯데스카이힐 제주CC에서 첫 대회를 시작한 ‘롯데 칸타타 여자 오픈’은 골프스타 탄생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로 6회째 개최되면서 기업 이미지와 함께 칸타타의 프리미엄 제품 이미지를 높이고 있다. 2015년에는 ‘칸타타와 클래식의 만남’이라는 콘셉트와 함께 tvN의 리얼 미션 버라이어티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2’를 제작지원하며 프리미엄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알렸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