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자의 취향]"뜻대로 풀리지 않는 기쁨, 여행도 인생도" 소설가 백영옥

백영옥은 카피라이터, 패션잡지 기자 이력을 가진 소설가다. 첫 장편소설이자 2008년 세계문학상 수상작인 『스타일』은 ‘신상 명품’과 ‘44사이즈 스키니진’에 목숨 거는 패션잡지 에디터의 삶을 그려냈다. 스타일의 잔상이 짙어서인지, 백 작가는 유행의 첨단을 달리는 홍콩이나 일본 도쿄같은 대도시를 제집마냥 드나드는 여행자일 거라 지레짐작했다. 하지만 백 작가는 "채우기 보다 비우기 위해 나서는 여행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도심 속 공원처럼 일상 중 숨을 쉴 수 있는 여백 같은 여행을 오늘도 꿈꾼다며.
소설가 백영옥. "생각대로 되지 않는 건 정말 멋져요! " 빨간머리 앤처럼 백영옥도 여행 중 뜻하는 않은 불운까지 즐긴다. 

소설가 백영옥. "생각대로 되지 않는 건 정말 멋져요! " 빨간머리 앤처럼 백영옥도 여행 중 뜻하는 않은 불운까지 즐긴다.

 

데스밸리 2차선 도로 한복판에 누워버렸다
다 벗고 수영장에 뛰어들었다
생각대로 안돼 생각지도 못한 경험을 했다

자연보다 도시, 휴식보다 쇼핑을 즐길 것 같다.
"패션잡지 기자라는 이력 때문에 그렇게 바라보는 사람이 많은데 나는 의외로 자연파다. 광활하고 텅 빈 풍경이 좋다. 황량한 풍경에서 오히려 위로 받는다. 한적한 풍경의 미국 서부를 자주 여행한다. 캘리포니아나·네바다·유타 등 미 서부를 해마다 한 두 차례 꼭 찾는다. 렌터카를 빌려 한적한 도로를 달리는 게 최고 유희다. 2015년 미국 데스밸리 가는 길에 무려 15분간이나 사람 한 명, 차 한 대 마주치지 않은 경험이 있다. 차에서 내려 이차선 도로 위에 대자로 누워버렸다. 묘했다. 햇볕이 온몸에 내리쬐는데 태양광 전지처럼 충전되는 기분이 들더라. "
모뉴먼트 밸리로 가는 길. 2차선 도로 한가운데서 누워 태양광을 맘껏 쪼였던 경험을 잊지 못한다. [사진 백영옥]

모뉴먼트 밸리로 가는 길. 2차선 도로 한가운데서 누워 태양광을 맘껏 쪼였던 경험을 잊지 못한다. [사진 백영옥]

해수면보다 지대가 낮은 데스밸리. [사진 백영옥] 

해수면보다 지대가 낮은 데스밸리. [사진 백영옥]

-여행 필수품이 있나?=
"물건을 많이 챙기는 편이 아니다. 가볍게 떠난다. 그래도 내 전부가 들어있는 노트북은 꼭 들고 간다. 여행가면 실제로 사용할 일은 별로 없는데도 꼬박꼬박 가져간다. 노트북을 여행 중에 잃어버렸던 적이 있다. 2016년 인도양 섬나라 세이셸에서다. 노트북을 캐리어에 넣어놨는데 이동 중에 캐리어를 분실했다. 잠이 안 올 정도로 속상했다. 인도양 바다를 곁에 둔 풀빌라를 숙소로 잡았는데 워낙 패닉 상태라 눈에 들어오는 게 없었다. 새카만 밤이 됐는데, 갑자기 수영이라도 하자는 생각이 들더라. 캐리어에 수영복을 넣어놨던 지라 별 수 없었다. 에라 모르겠다, 하고 다 벗고 물에 들어갔다. 별이 수영장 안으로 쏟아지고 밤바다의 파도소리만 들렸다. 환상적이었다. 정말 해방됐다는 느낌이 들더라.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아 얻게 된 행운이었달까. 물론 개인풀장이라 가능한 일이었다(웃음). "
인도양 서부의 유명 휴양지인 세이셸 제도. 가방을 잃어버려 생각지도 못한 인상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 [중앙포토]

인도양 서부의 유명 휴양지인 세이셸 제도. 가방을 잃어버려 생각지도 못한 인상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 [중앙포토]

-가장 인상적인 여행지는?=
"노트북 사건 때문에라도 나는 세이셸 여행을 못 잊을 것 같다. 마음이 안 좋은 상황에서도 세이셸은 너무 아름다웠다. 몰디브처럼 아름다운 옥빛 바다가 펼쳐지고, 섬 한편에는 우거진 열대우림이 있다. 바닷물에 발을 담갔는데 피부에 착착 감기더라. 단언컨대 그 어느 나라의 바닷물보다 보드라웠다. 세이셸을 대표하는 동물이 바다거북이다. 세이셸 바다거북 개체수가 인구의 세 배에 이른다. 카페를 가도 호텔에서도 바다거북을 반려동물처럼 기르는 게 인상적이었다. 시간이 느릿하게 흘러가는 세이셸에서 디톡스를 제대로 했다. 『해리 포터』 작가 조앤 롤링이 왜 굳이 세이셸까지 찾아가 글을 쓰는지 알 만했다. 아, 참고로 세이셸을 떠나는 날 노트북과 트렁크를 되찾았다. 나는 세이셸 예찬론자가 되어 올해는 세이셸관광청 홍보대사까지 맡게 됐다. "
세이셸에 서식하는 희귀종 자이언트 거북이. 이곳에선 애완견 키우듯 어디서나 거북이를 키운다. [중앙포토]

세이셸에 서식하는 희귀종 자이언트 거북이. 이곳에선 애완견 키우듯 어디서나 거북이를 키운다. [중앙포토]

-계획해둔 여행지가 있나.=
"6월에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로 여행을 간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는 빨강머리 앤의 배경이 된 동네다. 2016년 출간한 책 『빨간머리 앤이 하는 말』을 테마로 독자들과 함께 떠난다. 내가 회사를 다니며 소설가의 꿈이 멀어졌다고 절망했을 때, 인간관계에 실패했을 때, 그리고 회사에 사표를 냈을 때 빨강머리 앤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힘을 얻었다. 빨강머리 앤에 이런 대사가 나오지 않나. “엘리자가 말했어요! 세상은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고. 하지만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는 건 정말 멋져요.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일어나는걸요.” 여행도 그렇고 인생도 그렇다. "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에 있는 빨강머리 앤의 초록색 지붕 집 그린 게이블스.[중앙포토]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에 있는 빨강머리 앤의 초록색 지붕 집 그린 게이블스.[중앙포토]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의 전원 풍경.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의 전원 풍경.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