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벌써 '대프리카' … 올 여름 어쩌나" 폭염주의보 내린 대구

29일 오전 10시쯤 대구 경북대학교 도서관 열람실. 학생들의 휴대전화에서 긴급재난문자가 울렸다. 오전 11시 대구 일대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다는 재난 문자 메시지였다. 열람실에 앉아 있던 재학생 김모(23)씨는 문자 메시지를 보고 "벌써 '대프리카(대구와 아프리카를 합친 용어)'가 찾아 왔구나"라고 말했다. 대구는 매년 전국에서 가장 무더운 날씨로 '대프리카'라는 별명을 얻었다. 
29일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민소매 상의와 반바지를 입은 시민들이 걷고 있다. 대구=백경서기자

29일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민소매 상의와 반바지를 입은 시민들이 걷고 있다. 대구=백경서기자

 

29일 올해 대구에 두 번째 폭염주의보
5월 말인데 낮 최고기온 33도 넘어
매년 무더위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 별명
시민들 민소매 차림에 양산으로 땡볕 가려

올 여름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것은 지난 20일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오후 1시 대구의 낮 최고기온은 33.1도를 가리켰다. 대구시민들의 대표적인 휴식 공간인 대구 수성못을 찾은 시민들도 그늘 아래로 몸을 피했다. 그늘 한 점 없는 둘레길에는 자전거를 탄 시민 1~2명이 있을 뿐이었다. 나무그늘 아래 벤치에 앉은 시민들은 연신 손부채질을 하면서 더위를 식혔다.
 
번화가인 대구 중구 동성로에도 사람들은 한여름을 방불케 하는 옷차림이었다. 시민들은 민소매 상의와 선글라스, 양산으로 무장한 모습이었다. 아이스크림과 생과일주스 전문점 앞은 사람들이 긴 줄을 만들었다.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의 수도 평소보다 적었다.
29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나무그늘 아래 벤치에 앉아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29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나무그늘 아래 벤치에 앉아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0분 현재까지 대구 최고기온은 33.9도를 기록했다. 경북 경주시는 34.6도, 영천시 34.4도, 구미시 33.7도, 청송군 32.7도 등을 기록했다. 오후 2~3시가 될 때까지 최고기온은 더욱 오를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현재 대구와 경북남부내륙에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30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덥겠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김정석·백경서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