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정유라, 31일 오후 3시 인천공항 송환"



덴마크 공항서 30일 오후 출국해 입국 예정

검찰, 입국하면 신병확보해 '학사비리' 조사



【서울=뉴시스】김승모 기자 = 최순실(61)씨의 딸 정유라(21)씨가 31일 한국에 도착할 전망이다.



29일 법무부에 따르면 "범죄인인도 절차에 따라 정씨를 30일 오후 덴마크 코펜하겐 공항에서 네덜란드를 거쳐 오는 31일 오후 3시5분께 인천공항으로 강제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1일 덴마크 현지에서 체포된 정씨는 덴마크 검찰이 지난 3월 17일 한국 송환 결정을 내리자 이에 불복해 현지 지방법원에 소송을 냈다.



정씨는 덴마크 지방법원이 송환 결정을 내리자 다시 고등법원에 항소했지만, 지난 24일 갑자기 자진해 소송을 철회했다.



이로써 정씨는 지난 1월 1일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된 지 144일 만에 귀국이 결정됐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덴마크에 머물며 송환을 거부해 온 정씨에 대해 유효기간이 오는 2023년 8월 말까지인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정씨는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곧바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될 전망이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이화여대 학사비리나 삼성그룹 부당 지원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cncmom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