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20대표팀 수비수 정태욱-윤종규, "포르투갈의 2선 침투 막겠다"

U-20대표팀 수비수 정태욱. 천안=송지훈 기자

U-20대표팀 수비수 정태욱. 천안=송지훈 기자

 
"포르투갈의 2선침투를 막겠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수비진 정태욱(아주대)과 윤종규(서울)가 포르투갈전 승리를 다짐했다.  
 
한국은 30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중앙수비 정태욱은 28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훈련을 앞두고 "지난 1월 포르투갈 전지훈련에서 가진 포르투갈과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당시 포르투갈의 장점은 2선침투였다"며 "선수들과 이번대회 포르투갈-이란전을 봤다. 포르투갈은 2선침투가 여전히 강했다. 수비할 때 상대 선수를 잘 체크하겠다"고 말했다.  
 
정태욱은 16강 상대로 이란 대신 포르투갈이 결정된 것에 대해 "이란은 끈적끈적하다. 반면 포르투갈은 깔끔하게 경기를 한다. 감독님과 선수들 모두 포르투갈이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토너먼트에서 지면 떨어지는 만큼 매경기가 소중하다"고 말했다.  
 
윤종규는 "수비수인 만큼 2선침투 상황에서 커버 들어갈 상황이 많을것 같다. 발목부상에서 회복했는데 잘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