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동 '성지순례' 다녀온 광주 60대 여성 메르스 의심환자 '음성' 판명

질병관리본부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 [중앙포토]

해외로 성지 순례를 다녀온 60대 여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으로 의심되는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고열과 기침 증세 60대 여성 이스라엘 등 여행 후 병원 찾아
의료진, 약 처방 과정에 여행 기록 확인해 메르스 의심 신고
검사 '음성' 단순 감기 추정…가족 등 역학조사 특이사항 없어

광주 서구보건소는 28일 "메르스 의심 환자 A씨(60·여)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나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에 사는 A씨는 한 대학병원 음압 병상으로 옮겨져 격리된 상태였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2시30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한 병원을 찾았다. 체온이 39도 가까이 오르고 기침이 나서다.
 
의료진은 A씨에게 독감약을 처방하려고 컴퓨터 프로그램에 개인정보를 입력하던 중 해외 방문 사실을 확인하고 보건소에 메르스 의심 신고를 했다. A씨는 열흘간 이스라엘과 로마 등지에 성지 순례를 다녀온 뒤 지난 26일 귀국했다.
 
보건소 측은 구급차를 출동시켜 A씨를 대학병원으로 이송한 뒤 메르스 검사를 진행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오자 격리를 해제했다.
 
광주 서구 관계자는 "A씨는 단순 감기로 추정된다"며 "가족, 성지 순례를 함께 갔던 주변 교인 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아직 특이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