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커넥션’ 핵심 인물로 떠오른 트럼프 맏사위 쿠슈너

 ‘러시아 커넥션’ 의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궁지로 몰고 있는 가운데, 그의 맏사위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인 재러드 쿠슈너가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  
 

지난해 러시아 대사 만나 "비밀채널 만들자" 제안
FBI '러시아 커넥션' 수사 초점 쿠슈너에게로 옮겨 가

재러드 쿠슈너 [AP=연합뉴스]

재러드 쿠슈너 [AP=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현지시간) “쿠슈너가 지난해 12월 초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정부 인수위원회와 러시아 간 ‘안전하고 비밀스러운’ 비밀대화 채널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WP에 따르면 쿠슈너는 키슬랴크 대사에게 미국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ㆍ영사관의 통신 장비를 비밀대화 채널 구축에 활용하자고 제안했고, 키슬랴크는 이런 제안을 상급자에 보고했다. 회의에는 러시아 커넥션 의혹으로 사임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참석했다.  
 
여기에 “쿠슈너가 지난해 대선 기간부터 지금까지 최소 3차례 러시아 대사관과 비밀 접촉을 했다”는 로이터통신의 보도까지 나오자, 민주당과 미 언론들은 백악관 최고 실세인 그가 ‘러시아 커넥션의 핵심 인물이 아니겠느냐’는 의혹을 내놓고 있다.  
 
민주당 전국위원회는 27일 “트럼프는 즉각 쿠슈너를 해임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며 “러시아와 비밀채널을 구축하려 한 것을 트럼프가 허락한 것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WP는 “왜 트럼프의 인수위는 비밀채널을 이용해 러시아와 이야기하려고 했을까”라며 “쿠슈너가 그런 제안을 한 것 자체가 무척 이상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도 쿠슈너의 비밀채널 제안을 비정상적 행위로 보고 있다. 존 매클로플린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미국 정보기관 요원이 그런 일을 했다면 간첩 행위로 볼 수도 있을 것이란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며 “정상적인 정권 인수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는 의견을 밝혔다.  
관련기사
 
게다가 문제가 된 그 회의에 동석했던 세르게이 고르코프 러시아 국영 브네시코놈뱅크(VEB) 은행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친구’라는 보도도 나왔다.  
 
NBC 방송은 27일 “고르코프는 푸틴을 위해 ‘민감한 금융활동’을 했던 인물로, 러시아 정보기관이자 스파이 양성학교라고 불리는 FSB를 졸업했다. 게다가 VEB는 2014년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미국이 제재하고 있는 금융기관”이라고 전했다.  
재러드 쿠슈너와 그의 부인이자 트럼프의 딸 이방카 트럼프 [AP=연합뉴스]

재러드 쿠슈너와 그의 부인이자 트럼프의 딸 이방카 트럼프 [AP=연합뉴스]

 
사태가 긴박하게 돌아가자 쿠슈너 측은 방어에 나섰다. 그의 변호사 제이미 로어릭은 “쿠슈너는 당시 회의와 관련해 알고 있는 모든 정보를 이미 자발적으로 의회와 공유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해명했다.  
 
‘백악관의 최고 실세’로 불리는 사위마저 수사선상에 오르자 트럼프의 마음은 급해졌다.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은 중동과 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트럼프가 고위직 대규모 인사 개편과 탄핵 위기에 대응할 작전회의실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런 작전회의실 설치 논의는 한때 퇴출 위기에 몰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의 주도 하에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