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막시맹 멀티골' 프랑스, U-20 월드컵 3연승으로 E조 1위 '16강'

28일 U-20 월드컵 E조 조별리그 3차전 프랑스-뉴질랜드 경기가 열린 대전월드컵경기장. 대전=김지한 기자

28일 U-20 월드컵 E조 조별리그 3차전 프랑스-뉴질랜드 경기가 열린 대전월드컵경기장. 대전=김지한 기자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승 후보 프랑스가 조별리그 3전 전승을 거두면서 E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2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뉴질랜드를 2-0으로 눌렀다. 전반 22분과 37분에 연속골을 터뜨린 알랑 생-막시맹(SC 바스티아)의 활약으로 일찌감치 프랑스 쪽으로 승부가 기울었다. 뉴질랜드는 후반 들어 수차례 프랑스 골문을 노렸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뉴질랜드는 그나마 조별리그 1승1무1패(승점 4)로 E조 2위에 오르면서 16강에 진출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E조 다른 경기에선 온두라스가 후반 31분 터진 센델 크루즈의 결승골과 후반 종료 직전 호르헤 알바레즈의 쐐기골로 베트남에 2-0으로 승리했다. 사상 처음 FIFA 주관 대회에 출전한 베트남은 '1골'을 목표로 내걸었지만 1무2패(승점 2·득점 0·실점 6)로 E조 최하위에 머물면서 대회를 마쳤다. 온두라스는 2패 후 1승을 거둬 E조 3위에 올랐지만 F조 최종전을 앞두고 A~F, 6개 조 3위 팀 중에 5위에 머물러 있어 16강 진출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24개국이 참가하는 U-20 월드컵 본선은 각 조 3위 팀의 경우, 6개 팀 중 상위 4개 팀이 16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대전=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