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레 공연하는 어린이들 치마 속 촬영한 현직 교장, 왜 그랬을까

발레 공연을 준비하던 어린이들의 치마 속을 촬영한 현직 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아이들과 하늘을 함께 찍으려는 의도…
성적 욕구를 채우려고 한 것 아니야”

울산 남부경찰서는 발레 공연을 하는 어린이들의 다리 아래쪽에서 사진을 찍은 50대 현직 교장 A씨를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2시 30분쯤 울산시 남구 장생포에서 열린 ‘2017 울산고래축제’ 현장에서 발레 공연 리허설을 하던 어린이들의 다리 아래쪽에서 위를 향해 사진을 찍어 치마 속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본 학부모들의 항의를 받고 현장에서 일부 사진을 지웠지만, 학부모들은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공연을 하는 아이들과 하늘을 함께 찍으려고 그랬다”면서 “성적 욕구를 채우려고 한 것은 아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삭제된 사진을 복원해 경위를 밝히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