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구의역 방문 "위험한 일 비정규직에게 몰려…문제의식 갖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28일 구의역을 방문해 희생자 김모군을 추도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구의역을 찾아 김모군을 추도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작년에 사고가 발생한 뒤 이 문제만 생각하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죽음의 외주화라고 할 정도로 위험한 일들이 비정규직에게 몰리는 데 대한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원청업체의 안전문제 책임을 대폭 강화하고 위험한 일들이 비정규직에게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겠다"며 "기업 스스로도 많은 개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인사들이 잇따라 위장전입 논란을 빚는 데 대해 유 의원은 "대통령 본인이 스스로 (5대 비리 관련자 고위공직 배제원칙을) 말했으니 본인 입으로 직접 말하는 게 맞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