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파니 "성인잡지 모델 데뷔, 후회하지 않아"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캡처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캡처

방송인 겸 모델 이파니가 성인잡지 모델로 데뷔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파니는 28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과거 '플레이보이모델 선발대회'에 참가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이파니는 "당시 '당신도 모델이 될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와 상금이 천만 원이라는 것을 보고 오디션에 참가했다"며 "내가 그것 때문에 덕을 봤다. 전혀 부끄럽지 않았고 후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파니는 "그 이미지(섹시한 이미지) 때문에 먹고 살게 됐다. 잃은 것도 많지만 얻은 것도 많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