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방카, 인스타 사진 때문에...미술품 재산신고 누락 논란

이방카 트럼프.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이방카 트럼프.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에 고가 미술품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미술 전문 매체 아트넷, 사시주간지 뉴스위크 등은 27일(현지시간) 이방카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선임고문 부부에 이같은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의혹은 이방카의 인스타그램 사진 때문에 불거졌다.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는데, 알고 보니 집을 배경으로 한 사진에 고가 미술품이 다수 발견됐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방카의 인스타그램 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고가 미술품이 최소 10여점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쿠슈너 선임고문은 올해 초 8000억원에 달하는 부부의 재산을 신고하면서 보유 중인 방대한 미술 작품 컬렉션을 신고 목록에서 빠뜨렸다. 2009년 결혼한 이방카 부부의 미술품 컬렉션은 '박물관' 못지않은 수준으로, 이들의 뉴욕 파크 애버뉴 자택은 유명 작가들의 작품으로 그득하다는 것이 아트넷의 설명이다.
 
이방카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보면 알렉스 이스라엘, 댄 콜린, 네이트 로먼, 알렉스 다 코르테, 데이비드 오스트로스키 등 내로라하는 유망 작가들의 작품이 집 곳곳에 걸린 것을 볼 수 있다.
이방카 트럼프. [사진 이방카 트럼프 인스타그램]

이방카 트럼프. [사진 이방카 트럼프 인스타그램]

예를 들어 이방카가 자택에서 찍은 한 사진 속 배경에는 네이트 로먼과 댄 콜린의 회화 작품이 등장한다. 배경에 등장한 것과 비슷한 작품은 최근 경매에서 각각 57만 8500달러, 66만 5000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각각의 작품 가격을 이같이 추산해 더하면 수백만 달러에 달한다.
 
그렇다면 이방카 부부는 위법한 행위를 한 것일까? 그렇지는 않다는 게 뉴스위크의 분석이다. 미 정부윤리국(OGE)은 미술품을 빈티지 카나 우표처럼 '수집품' 항목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장식용이나 예술적인 목적이라면 투자로 보지 않는다'면서 '투자'의 가장 큰 판단 기준을 '주기적인 판매'로 명시한다.
 
즉, 이방카 부부가 미술 작품으로 수익을 올리기 위해 주기적으로 사고팔지 않았다면 '투자'가 아니므로 보고할 의무는 없다는 뜻이다.
 
백악관 측은 이에 "쿠슈너 부부가 미술품을 장식 목적으로 전시했으며 사고팔지도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의혹을 피하고자 미술품 목록도 추가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