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그후’ 권해효 “홍상수 감독에게 고맙고, 짜릿했다” (인터뷰)

[매거진M] 배우 권해효(52)에게 제70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는 많은 ‘처음’으로 기억될 듯하다. 홍상수 감독과 함께한 영화 중 첫 주연을 맡은 ‘그후’가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후보에 올랐다. 그 역시 데뷔 이래 첫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는 뜻이다. 더구나, ‘그후’는 그가 아내인 배우 조윤희와 처음 함께한 영화다. 극 중 부부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22일 ‘그후’ 공식 상영 레드카펫 내내 아내와 손을 꼭 잡고 걸었던 권해효. 다음 날 칸 어느 호텔에서 만난 그는 “결혼생활 만 24년 만에 이런 날이 오리라곤 생각도 못 했다”고 벅찬 마음을 털어놨다.  

홍상수 영화 네 편 만에 첫 주연
아내와 호흡 맞춘 ‘그후’…
생애 첫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
부부가 손잡고 레드카펫 입장


실제 부부인 배우 조윤희(사진 왼쪽)와 권해효가 극 중 부부를 연기한 흑백영화 '그후' 오프닝신.

실제 부부인 배우 조윤희(사진 왼쪽)와 권해효가 극 중 부부를 연기한 흑백영화'그후'오프닝신.

공식 상영 후 감격한 표정이더라.  

“처음 극장에 들어갈 때 모든 관객이 기립해서 맞아주는 경험은 살면서 처음이었다. 불이 탁 꺼지고 칸영화제 70년 역사를 담은 공식 트레일러가 나오는데 내가 영화사의 한복판에 있다는 게 실감나더라. 짜릿했고, 고마웠다. 홍상수 감독의 현장은 단 3주여도 에너지가 쭉 빠지는 기분이 들 정도로 굉장히 밀도가 높다. 그래서 더 기분이 좋았다. 더 의미 있는 3주가 됐던 것 같아서.”

칸영화제 초청을 예상했나.  

“홍 감독이 먼저 찍은 ‘클레어의 카메라’가 초청될 줄 알았다. 칸영화제가 70주년이기도 하고, 주연을 맡은 이자벨 위페르가 칸에서 갖는 위상이 있잖나. 그런데 어느 날 ‘그후’까지 두 작품이 다 초청됐다고 연락이 왔다. 그 순간 제일 먼저 떠오른 게 아내와 같이 칸에 간다는 거였다. 살면서 그런 경험은 정말 귀하잖나.”

‘그후’는 홍 감독과 함께한 네 번째 영화다. 어떻게 부부가 함께 출연하게 됐나.  

“그전까진 홍 감독에게 ‘언제부터 언제까지 시간 있니?’ 이렇게 출연 제의가 왔다. 그런데 지난해 12월이었나, 그가 전화로 나에 대해 이것저것 묻기 시작했다. ‘너 지금 뭘 하고 있니’ ‘내 작품은 얼마나 봤니’ ‘어느 배역이 제일 마음에 들었어?’ 같은 것들. ‘거의 다 봤는데, 솔직히 형(홍상수 감독을 권해효는 이렇게 불렀다) 영화에 나오는 어느 종류의 인간도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흥미롭긴 하지만 내 삶과 너무 다르다’고. 그러던 차에 홍 감독이 ‘이번엔 너랑 찍고 싶다’고 하더라. 예전의 자신이었다면 나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업은 막막했을 것 같은데, 요 얼마간 계속해서 내 생각이 나고 나를 통해서 무슨 말을 해볼 수 있을지 생각이 됐다고 말이다. 크랭크인(1월 5일)을 얼마 남기지 않은 12월 말 그가 아내도 함께 올 수 있겠냐고 물었다.”

이전에 만난 적 있는 사이였나.  

“한 번도. 어쩌면 내가 개인적인 얘기를 할 때 늘 아내 얘기를 많이 해서였는지도 모르겠다. 근데 아내가 이명세 감독의 ‘첫사랑’(1993) 이후 한 번도 영화를 안 찍었거든. 아내도 처음엔 고사했다. 그러다가 테스트촬영 날 홍 감독에게 다시 아내와 와 달란 부탁을 받고 전했더니 문득 아내가 ‘나도 홍상수란 사람이 궁금하다’면서 따라나섰다. 그날 현장에서 즉흥으로 일종의 부부싸움 상황극이 주어졌고, 홍 감독이 아내에게 정식으로 출연 제의하면서 모든 게 시작됐다. 어제 영화를 처음 봤는데, 아내와 첫 촬영 때 가졌던 떨림들이 극 중 오프닝신의 묘한 긴장감으로 잘 녹아들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후'

'그후'

불륜에 빠진 한 남자와 세 여자의 이야기다. 대화 위주의 평범한 멜로라는 다소 아쉬운 평가도 있던데.  

“내게는 근자에 드물게 ‘이야기’에 집중하고 싶은 홍상수 감독의 마음이 느껴졌다. 극 중 봉완(권해효)과 아름(김민희)이 사는 것에 대해 대화하는 신에서 한 컷 길이가 11분이다. 어떤 기술, 장치를 최소화하고 홍 감독 자신만의 리듬과 호흡으로 빚어낸 장면이다. 고백하자면, 나도 두 번째 영화(‘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까진 그와 작업하며 마음속에 뭔가 불편함이 있었다.”

어떤 불편함일까.  

“선입견이라고 해야 할까.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을 처음 봤을 때의 충격이 있었고, 홍상수의 인물들을 ‘저 지질한 놈들!’ 하고 낄낄거리며 봐왔다. 그런데 정작 그의 영화가 내 마음을 움직인 적이 있나,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마음이 바뀐 계기라면.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2015)를 보면서 진짜 팬이 됐다. 극 중 춘수(정재영)가 극장에 시사회를 보러 온 희정(김민희)한테 가서 ‘만나서 반가웠다’ ‘고마웠다’고 얘기하는 마지막 장면. 살면서 누군가한테 그렇게 말할 기회가 별로 없잖나. 순간 ‘아, 홍상수 감독은 누군가를 진짜 만나고 있구나’ 생각이 들면서 굉장히 울컥했다. 그때부터 홍 감독의 모든 것을 지지하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때부터 그의 영화들을 정말 좋아했다. 그와의 작업도 ‘밤의 해변에서 혼자’(3월 23일 개봉)부턴 모든 게 편안해졌다.”

'그후'

'그후'

배우로서 홍 감독 영화의 매력을 말한다면.

“그의 영화의 진실은 이런 것 같다. 우린 정작 우리 인생은 1초 후를 모르면서, 영화에 리얼리티를 담는답시고 미리 상황을 정해놓고 연기해나간다. 그런데 홍 감독의 영화는 촬영 상황을 지금 이 순간에 일어난 일에 가장 가깝게 만들어 놓는다. 배우뿐 아니라 감독 역시  영화 한 편을 만들어가면서 그 신을 쓰고 찍은 다음 모니터링하며 받은 느낌을 바탕으로 다음 신을 쓴다. 예측 가능한 조건 안에서 모든 걸 만들어내려는 TV나 상업영화 같은 쇼비즈니스 업계에선 상상조차 하기 힘든 일이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수없이 바뀐다, 우리 인생처럼. 그게 즐거운 거다.”

남은 일정은 어떻게 보내나.  

“28일까지 아내와 파리를 여행한다. 이렇게 같이 칸에 와 있는 게 지금도 그저 기쁘고 얼떨떨하다.”

 
칸(프랑스)=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