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자리서 염산 뿌린 50대 여성…주민 5명 1도 화상

경기 성남시 분당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여성이 함께 술을 마시던 이웃 주민들에게 청소용 염산을 뿌려 5명이 화상을 입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27일 오후 6시 10분쯤 성남시 분당구 한 아파트 단지 내 정자에서 A씨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 4명과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하다가 청소용 염산을 뿌려 술자리에 있던 4명과 행인 1명 등 5명이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고 28일 밝혔다.  
 
피해자들을 병원으로 옮긴 소방당국은 "피해자들을 응급조치하면서 봤을 때 1도 화상 정도로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웃 주민 1명이 "내 아들에 대해 험담을 했다던데 맞느냐"라고 묻자 주민들이 "그런 적 없다"고 말해 말싸움을 하다가 인근 철물점에서 염산을 사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와 동기 등을 보강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