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집단지도체제 책임정치 반해...국민 위한 정치 어려워"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 일간스포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 일간스포츠]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자유한국당의 '지도체제 변경론'에 거부감을 드러내며 "계파들의 이익만 대변하는 집단지도체제는 책임정치에 반한다"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011년 당시 한나라당의 최고위원 집단사퇴를 사례로 들었다.
 
홍 전 지사는 "2011년 7월 집단지도체제에서 당 대표가 되었으나 같은 해 10월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헛발질로 서울시장 보선에서 패배하고 저와 아무 상관도 없는 디도스 사건이 터지자 그 책임을 저에게 뒤집어씌우면서 지금은 바른 정당으로 간 유승민, 남경필, 원희룡 최고위원이 집단 사퇴해 저도 당 대표를 사퇴한 일이 있다"며 "이 세분은 그 당시 저를 사퇴시키면서 박근혜 이후 당권을 자신들이 장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홍 전 지사는 "당시 저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개혁공천을 통해 당을 새롭게 하고자 하였으나 이를 눈치챈 친이, 친박과 유, 남, 원 세 분들의 합작으로 지도체제가 붕괴된 일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집단지도체제는 그래서 안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홍 전 지사는 "전투적이고 세련된 좌파 운동권 정부를 상대하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부터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며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서 강력한 지도체제를 갖추고 그 힘으로 당을 쇄신해야 자유 한국당이 다시 산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며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대 모드로 돌입한다. 한국당은 오는 29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전당대회준비위와 선관위를 구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은 박맹우 사무총장이 맡고, 선관위원장은 외부 인사를 영입한다. 전대는 7월 3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후보 등록일은 다음 달 21일이다. 전대 방식은 대표와 최고위원단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 전 지사는 6월 4일 미국에서 돌아온다. 귀국 후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